사이트맵 ×

현대보테코

캐미칼리포트

엠쓰리파트너스
hnp인터프라
휴먼텍
한국마쓰이

효성, 완도군·한국수산자원공단과 함께 바다 지키기 나선다

작성자 : 편집부 2024-06-24 | 조회 : 153

- ‘지속 가능한 바다 생태계 보전위한 MOU 체결

 

 

- 전남 완도군 신지도 해역에 잘피숲 조성사업 추진 및 ESG 경영 실천 등 약속

 

효성이 완도군, 한국수산자원공단과 손잡고 해양생태계 환경 개선 활동에 나선다. 

효성그룹(효성, 효성티앤씨, 효성첨단소재, 효성중공업, 효성화학)은 지난 48, 전남 완도군청에서 완도군 및 한국수산자원공단 남해본부와 탄소중립 등 지속 가능한 바다 생태계 보전을 위한 MOU(업무협약)를 체결했다.

 

 

 

 

 

이번 MOU로 효성과 완도군, 한국수산자원공단 남해본부는 탄소중립과 생물 다양성 보전을 위해 바다숲 조성 및 관리 해양 생태 환경 개선 및 ESG 경영 실천 잘피숲 블루카본 사업 추진 노력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잘피는 바다에서 유일하게 꽃을 피우는 여러해살이 해초류로 어류 등 다양한 해양생물들의 산란장, 서식처, 은신처로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국제사회에서 맹그로브, 염습지(식물이 사는 갯벌)와 함께 3대 블루카본으로 인정받고 있다.

 

효성은 전남 완도군 신지면 동고리 해역을 바다숲 조성사업 대상지로 선정하고 1.59면적에 잘피를 심어 다양한 해양생물의 서식공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조현준 회장은 효성은 글로벌 시민으로서 생명의 근원인 해양생태계 보전을 위해 기후변화 대응과 탄소중립 등의 환경적 책임을 다하며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효성은 지속 가능한 바다 생태계 보전을 위해 202212월부터 민간기업 최초로 잘피숲 관리사업을 추진했다. 20235월에는 해양수산부와 한국수산자원공단과 함께 MOU를 체결하고 바다숲 블루카본 확대를 위해 노력해왔다. 또한, 인천 영종도 용유 해변의 해양 쓰레기를 수거하는 반려 해변 정화 활동에 나서는 등 해양 환경 보호를 위한 활동을 다각도로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