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맵 ×

엠디코리아fcs

국내/해외뉴스

엠쓰리파트너스
hnp인터프라
도일에코텍
한국마쓰이

유니버설 로봇, 협동로봇 ‘UR30’ 출시

작성자 : 편집부 2024-02-06 | 조회 : 387


- 더욱 무거운 무게를 더욱 빠르게, 역대 최강의 가반하중 30kg 협동로봇으로 산업 재정의

- 30kg 상당의 가반하중과 더불어 뛰어난 이동성 및 유연성 자랑하는 협동로봇 신제품 선봬

- 머신텐딩, 자재 취급, 높은 토크 스크류 드라이빙 등 다양한 작업에서 활용 가능, 자동차 산업군 활용에 기대

글로벌 1위 협동로봇 전문 기업 유니버설 로봇(Universal Robots)’은 협동로봇 신제품 ‘UR30’을 출시했다고 지난해(2023) 1129일 밝혔다. 이번에 공개된 UR30은 협동로봇으로 산업을 재정의하는 유니버설 로봇 기술력의 집약체이자 기존 협동로봇의 한계를 뛰어넘은 것으로, 시중에 출시된 협동로봇 중 가장 무거운 가반하중(협동로봇이 들어 올릴 수 있는 최대 무게) 30kg의 제품이다.

UR30은 유니버설 로봇의 혁신적인 차세대 협동로봇 시리즈 중 두 번째 제품이다. 202212월 공개한 가반하중 20kg의 고하중 협동로봇 ‘UR20’과 동일한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제작됐다. UR의 특징인 다양성, 사용성, 그리고 좁은 작업 공간을 갖추고 있으며, 컴팩트한 크기에도 불구하고 뛰어난 양력을 제공하며 우수한 모션 제어를 통해 대형 페이로드를 완벽하게 배치할 수 있다.

 

 

UR30의 무게는 63.5kg에 불과해 작업 셀 사이를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으면서도 거의 모든 규모의 작업 공간에 손쉽게 설치할 수 있어 추가 설비 없이 사용할 수 있다

UR30은 고하중 제품 자재 취급 및 팔레타이징에 적합한 것은 물론, 머신텐딩, 자재 취급, 높은 토크 스크류 드라이빙 등 다양한 작업에 이상적인 솔루션이다. 시중 협동로봇 제품 중 가장 무거운 무게인 30kg의 가반하중을 이용해 동시에 여러 개의 그리퍼를 사용할 수 있어 머신텐딩 작업에 있어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한다.

아울러 더욱 크고 높은 토크의 공구를 처리할 수 있어 높은 토크 스크류 드라이빙을 효과적으로 지원한다. 안정 모드 기능을 통해 직선적이고 일관된 스크류 드라이빙을 제공해 자동차 산업군에서도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UR30은 협동로봇으로 산업을 재정의하려는 유니버설 로봇이 한 번의 움직임으로 완성된 제품을 제거하고, 더 많은 자재를 적재하여 전환 시간을 단축하고, 생산성을 극대화하려는 의도가 집약된 제품이다.

킴 포블슨 유니버설 로봇 CEO더 높은 가반하중과 유연성은 자동화에 있어 새로운 가능성을 시사한다라며, “전 세계적으로 모든 산업군에서 생산 측면에 있어 더욱 민첩한 제조와 모듈화를 지향하는 추세라고 밝혔다. 더불어 이동성은 생산 과정 내 모듈화와 민첩성을 달성하는 데 있어 매우 중요한 요소이며, UR30은 상당한 가반하중을 자랑하는 동시에 이러한 이동성까지 갖춘 제품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서 그는 다양한 산업군에 걸쳐 지속적인 변화가 이루어짐에 따라, UR30은 시시각각 변화하는 시장 수요를 충족할 뿐만 아니라 미리 예측하여 기업이 시장 수요에 효과적으로 적응하고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라며, “UR30은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며 꾸준한 혁신을 거듭하는 유니버설 로봇이 자동화 여정에 있어 한 단계 도약했음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관람객들이 ‘2023 국제로봇전(IREX 2023)’에서 UR30을 보고 있다. (유니버설 로봇 코리아 제공)

 

한편, UR30은 현재 사전 주문이 가능하며, 20241분기에 판매가 시작된다. 20231129일부터 일본 도쿄에서 열린 iREX(International Robot Exhibition) 무역 박람회에서 UR30의 자재 처리 기능이 시연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