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디코리아fcs
인티맥스가로대베너

기획특집 |

기사제목
NPE 2024에서 만나 본 유럽 주요 사출성형기 3사 업체들의 CEO 인터뷰3

- Wittmann rethinking where it manufactures - Arburg gives new press a US debut- Engel grows globally with local solutions 지난 5월 6일부터 10일까지 5일 동안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린 북미 최대 규모의 플라스틱 전시회인 ‘NPE 2024’에서 본지 핸들러와 기사협약을 체결한 플라스틱뉴스 紙에서 발행한 ‘NPE 전시 데일리 특별판’에서는 유럽의 주요 사출성형기 제작업체인 Wittmann, Arburg, Engel 사의 CEO들을 인터뷰하여 각사의 신 개발제품 및 전시제품에 대한 소개와 추후 전망 및 전략에 대해 들어보았다. 이에 핸들러에서는 이 기사를 번역, 게재함으로써 이들 3사의 기술현황과 미래 전략에 대해 살펴볼 기회를 마련하고자 본 특집 페이지를 마련하였다.  번역 및 감수: 휴먼텍(https://humantechubot.com/) 김영기 사장(ykkim@humantechubot.com)  현지 솔루션을 통해 전 세계로 성장하는 Engel - 현재 미주, 유럽 및 아시아 등 각 주요 지역 시장에서 허브 구조를 구축 - 순환 경제 및 인력문제 해결에 집중    Engel Group의 CEO인 Stefan Engleder는 NPE 2024와 Chinaplas가 판매를 촉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6년 만에 열린 첫 번째 NPE 쇼에서 오스트리아에 본사를 둔 Engel Group(W3301)은 그 이후로 변경된 내용과 변경되지 않은 내용을 선보일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전 세계 모든 지역의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원하려는 플라스틱 기계 제조업체의 노력에는 새로운 것이 없습니다. 다른 영역에서는 포트폴리오, 기술, 전략 측면에서 많은 변화가 있었습니다. 예를 들어, 2023년 6월 Engel은 북미지역에 새롭게 확장된 자동화 센터를 열었습니다. 또한, 회사는 인력을 늘리고 견습 프로그램을 추가하여 현재 400명 이상의 견습생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수년에 걸쳐 Engel은 지역 및 글로벌 솔루션을 모두 제공하는 전략을 점점 더 추구해 왔으며 현재 미주, 유럽 및 아시아 등 각 주요 지역 시장에서 허브 구조를 구축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허브는 대체로 독립적인 단위로 구성되어 있으며, 각각은 판매, 주문 처리, 생산 및 애프터서비스로 구성됩니다. 세 곳의 허브 각각은 필요하고 적절한 곳에서 글로벌 표준을 수립하고 구현하기 위해 본사와 긴밀히 접촉하고 있습니다. Engel Group의 CEO인 Stefan Engleder는 NPE 2024 기자 회견에서 “이것은 글로벌 기업들이 사출성형기의 전체 수명 주기 동안 Engel의 통일된 표준을 지속적으로 신뢰할 수 있도록 보장하는 우리의 방식입니다”라며, “‘지역을 위한 지역에서’ 개발하고 생산함으로써 Engel은 전 세계적으로 유사한 수준의 서비스와 품질을 유지하면서 지역 조건에 적응할 수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불확실한 전망 이는 회사가 오늘날 시장의 불확실성에 보다 적절하게 대응하는 데에도 도움이 되는 전략입니다. 전쟁, 노동력 부족, 인플레이션, 높은 에너지 비용 및 입법 등 모든 요인이 결합되어 회사가 전년도에 비해 ‘사소한 침체’라고 말한 상황을 초래했습니다. Engel은 올 3월 말에 2023-24 회계연도를 총 매출 약 16억 유로(17억 달러)로 마감했는데, 이는 2022-23년보다 6% 낮은 수치입니다. “다양한 협회 수치에 따르면, 사출성형기 시장의 규모는 최대 40%까지 감소했습니다. Engel은 축소되는 시장에서 점유율을 확보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이는 이전 경제 위축에서 관찰한 것과 일치하는 추세입니다”라고 Engleder는 말했습니다. 특히 미주 지역에서 당뇨병 치료 제품 생산에 대한 수요가 여전히 높기 때문에 이러한 성장은 주로 의료 및 패키징 사업 부문에 기인합니다.  유럽에서는 새로운 규정이 도입되면서 패키징 산업에 호황을 가져올 예정입니다. 애프터서비스 사업은 전년도에 비해 약 15% 증가한 성장세를 보였습니다.새 회계연도에 대한 전망은 여전히 다소 추측적이다. Engleder에 따르면, 지금까지 높은 주문 잔고가 회사의 경기 침체를 완화시켜 주었지만, 이 역시 해소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아직까지 지속적인 경제 회복은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그것은 NPE가 시작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것입니다. 특히 불과 2주 전에 Chinaplas를 진행한 경우에도 그렇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글로벌 확장 그룹은 성장 전략에 따라 올해 회계연도 글로벌 네트워크 확장에 수천만 달러를 책정했습니다. 회사는 최근 ‘인재를 찾고, 개발하고, 보유할 수 있는’ 멕시코 케레타로에 새로운 다각적 시설을 건설할 것이라고 발표했다고 Engleder가 얘기했습니다. “그곳의 엔지니어링 기술 수준은 놀랍고, 매우 창의적이며, 정말 탁월합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Engel이 현재 구매 중인 753,000평방피트 부지에 건설할 계획인 새 시설에는 약 3천만 유로(3,220만 달러)가 투자될 것입니다. 새로운 부지의 크기는 추가 성장을 위한 공간으로 남습니다. “처음에 우리는 그곳에서 T-Win과 e-mac 시리즈 사출기를 생산할 것입니다”라고 Engleder는 말했습니다. “하지만 이는 재고 기계만 공급하는 것이 아니라 처음부터 다시 건설하는 본격적인 생산 공장이 될 것입니다. 그리고 이는 오스트리아에서 생산을 이전하는 것이 아니라 추가 생산 능력을 갖추는 것입니다. 우리는 현지 시장과 가까워지고 싶고, 전체 가치 사슬을 제공하는 것이 팬데믹을 통해 배운 것입니다. 우리는 여전히 하나의 품질 기준을 갖고 있지만 분산되어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멕시코에서 Engel은 이미 몬테레이에 서비스 및 유통 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케레타로에 교육 및 기술 개발을 추가로 제공하는 시설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시설은 미국, 캐나다, 멕시코 및 남미 지역의 Engel 고객이 이용할 수 있는 역량과 전문 지식을 더욱 강화할 것입니다.  순환 경제 NPE 2024에서는 지속가능성과 순환 경제가 주요 화두입니다. Engel은 고객의 지속 가능한 야망과 더욱 순환적인 경제로의 전환을 지원하기 위한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해 약 15년 동안 노력했습니다. 플라스틱 산업은 경제적으로 실행 가능한 동시에 보다 환경친화적인 솔루션을 향해 나아가야 한다는 압력을 점점 더 받고 있습니다. Engleder는 “에너지 효율성이 하나의 관심사입니다”라며, “지능형 보조 소프트웨어와 함께 온도 제어 솔루션을 사용하면 에너지를 최대 67%까지 절약할 수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Ecovadis 플래티넘 등급을 획득한 Engel은 재활용 재료를 지속 가능하게 처리할 수 있는 생산 셀을 갖추고 있어, CO2 배출을 감소시킵니다. 회사는 또한 전환업체가 광범위한 응용 분야에서 재활용품을 처리할 수 있도록 하는 재활용 패키지를 개발했습니다. Engel의 순환 경제 제품 관리자인 Bianca Gubi에 따르면, 이 패키지는 개조가 가능하며, 완전 전동식 e-mac을 포함한 많은 Engel 사출기 모델과 호환됩니다. 이 제품은 수정되고 내구성 있게 구성된 가소화 장치를 갖추고 있어 재생재와 같이 흐름이 좋지 않은 재료를 보다 쉽고 안전하며 일관되게 처리할 수 있습니다. 가소화 구성품은 최대 350°C(662°F)의 온도를 견딜 수 있습니다. Engel 부스에서는 e-mac 1565/310 슬림 에디션에서 패키지를 시연하여 재 펠릿 재료 대신 재생재를 사용하여 병 트레이를 생산했습니다. 제공되는 기타 플라스틱 재활용 프로세스에는 스킨멜트(skinmelt), 동시사출(coinjection) 및 2단계 프로세스가 포함됩니다. 처음 두 공정에서 재활용품은 새로운 재료로 코팅됩니다. 후자의 경우 재 분쇄물은 사출성형 중에 직접 가공, 탈기 및 여과되므로 최대 100% 재활용 재료를 원재료처럼 사용할 수 있습니다. Engel의 스마트 지원 시스템 제품군은 재활용 플라스틱 폐기물의 일반적인 원자재 변동에도 불구하고 생산 공정이 안정적으로 유지되도록 보장함으로써 기여합니다. iQ 중량제어는 원자재 및 주변 조건의 변동을 자동으로 식별하고, 샷별로 사출 프로필을 동적으로 조정하여 일관된 품질을 유지하고 불량품을 최소화합니다. 전시장에서 이 소프트웨어는 재활용 해양 폐기물(칠레 산티아고의 Atando Cabos에서 제공한 폐기 어망 및 케이블)로 프리미엄 차고 바닥 타일을 성형하는 Wintec의 서보 유압식 t-win 750/7800(미국 톤 830톤)에 적용됩니다. 조지아 소재 CH3 Solutions에서 공급한 2 캐비티 금형을 사용했습니다. Gubi는 “이것은 이 지역에서 수집 및 재활용에 성공한 원형 사례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사람 문제 Engel Americas의 Vanessa Malena 사장은 북미 및 다른 지역의 가장 큰 문제 중 하나는 숙련된 인력 부족이라고 말했습니다. Engel은 다양한 방법으로 이 문제를 해결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장비 작동의 모든 측면을 다루는 포괄적인 교육과정인 훈련 프로그램을 개발했습니다. 학생들에게 사출성형의 모든 것을 가르치는 미국의 독특한 견습 프로그램도 있습니다. 회사는 채용기간 동안 6,000명 이상의 지원자를 받았습니다.   전액 급여를 받는 견습생 프로그램은 펜실베니아주 내에서 인증 및 등록되었으며, 연방 정부에서 인정하며 현장 교육과 강의실 기반 교육을 결합하여 4년 동안 지속됩니다. 졸업생은 Engel에 취업할 수 있으며, 유지율이 매우 높습니다.Engel Americas의 사장인 Vanessa Malena는 회사의 견습 프로그램에 지원자가 6,000명이었다고 말했습니다.  그 이유를 알아보기 위해 Malena는 한 졸업생에게 ‘왜 머물기로 했는지’ 물었습니다. 대답은 간단했습니다. “당신이 나에게 투자했기 때문입니다”. Malena는 “이것은 사람들이 자신이 가치 있고, 주목받는다고 느끼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보여줍니다”라고 말했습니다.숙련된 직원 부족으로 인한 또 다른 직접적인 결과는, 고객이 기계를 통해 직접 가능한 한 많은 프로세스 단계(예: 품질 검사 또는 패키징)를 자동화하려는 의지가 높아지는 것입니다. Engleder는 “대부분의 경우 우리는 처음부터 고객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된 것을 행운으로 생각합니다”라며, “이를 통해 우리는 요구 사항에 매우 구체적으로 대응하고, 고객을 위한 최적의 솔루션을 맞춤화할 수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표준 부문은 여전히 정체된 반면, 맞춤형 자동화 솔루션은 상당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또한, 여기 북미지역의 고객들이 이제 우리의 스마트 지원 시스템을 요구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고객이 이러한 제품을 원하고 사용 방법을 배우는 데 오랜 시간이 걸렸으며, 우리는 이러한 제품이 필요했습니다. 이것을 현장에 가져가려면 긴 호흡이 필요했습니다”라고 Engleder는 말했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발견한 것은 그들이 우리가 상상하지 못한 방식으로 그것을 사용하고 있다는 것입니다”라고 그는 덧붙였습니다.  특히 iQ 프로세스 옵저버는 전체 프로세스를 모니터링하는 소프트웨어입니다. 이는 수백 개의 매개변수를 동시에 분석하여 편차와 시정 조치를 표시하는 AI 플랫폼입니다.  “우리는 매개변수가 원래 있어야 할 위치에서 너무 멀리 벗어나는 경우를 확인하여 조정이 가능하도록 변환기에서 이 기능을 사용하리라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발견한 것은 이것이 실제적인 사전 예방 도구로 사용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것은 녹색-노란-빨간색 조명 시스템을 사용하는 것이고, 기술이 없는 사람들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것은 간단해서 전문가가 아니어도 기계를 최적으로 작동하게 할 수 있습니다. 그게 바로 매력입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기사제목
NPE 2024에서 만나 본 유럽 주요 사출성형기 3사 업체들의 CEO 인터뷰2

- Wittmann rethinking where it manufactures - Arburg gives new press a US debut- Engel grows globally with local solutions 지난 5월 6일부터 10일까지 5일 동안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린 북미 최대 규모의 플라스틱 전시회인 ‘NPE 2024’에서 본지 핸들러와 기사협약을 체결한 플라스틱뉴스 紙에서 발행한 ‘NPE 전시 데일리 특별판’에서는 유럽의 주요 사출성형기 제작업체인 Wittmann, Arburg, Engel 사의 CEO들을 인터뷰하여 각사의 신 개발제품 및 전시제품에 대한 소개와 추후 전망 및 전략에 대해 들어보았다. 이에 핸들러에서는 이 기사를 번역, 게재함으로써 이들 3사의 기술현황과 미래 전략에 대해 살펴볼 기회를 마련하고자 본 특집 페이지를 마련하였다.  번역 및 감수: 휴먼텍(https://humantechubot.com/) 김영기 사장(ykkim@humantechubot.com) 신규 사출성형기 미국서 데뷔시킨 Arburg - Made in Germany에서 Made by Arburg로 전환 - 글로벌 확장을 위한 전략 옵션을 살펴볼 예정 그에서 Arthur Hehl과 그의 가족이 설립한 이래로 현지화에 중점을 두어 회사 공급품의 약 72%가 독일에서 생산됩니다. 현지 비즈니스 파트너십 덕분에 사출성형기 제조업체인 Arburg는 팬데믹이라는 가장 격동적인 시기에도 생산 중단이 없었습니다. Arburg 관계자는 필요한 자원만 소비하는 지역 절약 철학이 지속가능성, 기후 보호 및 순환 경제를 향한 노력의 원동력이라고 말합니다.   그러나 패러다임의 변화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Arburg의 관계자는 Arthur의 경우 Ar, Lossburg의 경우 burg와 같이 변화하는 글로벌 및 시장 상황에 대응하여 ‘아시아와 미국의 헤게모니 지역에서 지역 간 활동’에 대한 계획을 강화하고 있습니다.2024년은 이번 주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NPE 2024에서 Allrounder 720 E Golden Electric 출시와 북미지역 조립공장 설립 계획을 포함하여 현 Arburg 관리자 세대를 위한 가치 사슬을 국제화하는 해입니다. Arburg의 COO이자 CTO인 Guido Frohnhaus는 월요일 기자 회견에서 ‘Arburg 역사상 독일 이외의 지역에서 세계 초연을 갖는 것은 처음입니다’라고 말하며, “이를 통해 우리는 미국과 미주 전체가 Arburg에게 매우 중요하다는 점을 고객과 시장에 강조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14,000대 이상의 기계를 설치하여 미국에서 선도적인 위치에 있습니다. 지역 간 고객 중심 및 제조 전략을 유지 관리하고 지원하는 것은 우리의 몫입니다”라고 전했다. 이번 기계 출시는 Arburg가 중국을 시작으로 처음으로 독일 외 지역에서 사출성형기를 제작할 것이라는 3월 중순 발표에 따른 것입니다. 북미에서도 사이트 검색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코네티컷주 록키힐에 있는 Arburg Inc. 자회사의 사장인 Martin Baumann은 “우리는 Made in Germany에서 Made by Arburg로 전환하고 있음을 시장에 알리고 있습니다”라고 말하며 이를 자연스러운 진전이라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변화하는 시장 환경에 어떻게 적응할 수 있는지 다시 생각하고 있으며, 이는 관련성을 유지하려는 모든 회사에 적합한 일입니다. Arburg에서는 이를 로컬 대 로컬이라고 부르며, 앞으로 더 많이 보게 될 것 같습니다. 우리는 고객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 북미지역을 찾고 있습니다. 북미는 유럽을 제외하고 두 번째로 큰 시장 부문입니다”라고 전했습니다. 업계의 다른 모든 회사와 마찬가지로 Arburg는 작년 이후 전 세계적으로 상당한 주문 감소를 경험했으며, 이는 매출 수치에 반영됩니다. “그러나 2023년에 우리는 약 7억 8천만 유로의 통합 매출액을 달성했는데 이는 약 8억3,500만 달러에 해당합니다. 이는 전년 대비 11% 감소한 것입니다”라고 Frohnhaus는 말했습니다. 또 그는 주문 측면에서 글로벌 상황이 여전히 취약하고 플라스틱 산업이 어려운 경제 상황에 처해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불행하게도 단기적으로는 큰 개선의 조짐이 보이지 않습니다”라고 Frohnhaus는 덧붙였습니다. 대신 고객이 기계를 업그레이드하고 현재 장비를 개조하기로 선택함에 따라 Arburg의 애프터 서비스 비즈니스는 더욱 긍정적인 모습을 보여줍니다. Baumann은 미국과 아메리카 지역의 Arburg 고객이 대부분 합리적인 용량 활용으로 기계를 가동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새로운 기계에 투자하는 데 신중을 기하고, 오히려 기존 자산의 활용을 극대화하기 위해 사용 가능한 것을 사용한다는 분명한 메시지가 남아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미국과 아메리카 시장은 모빌리티 부문이 일부 부문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지만, 전체적으로는 여전히 침체된 상황입니다. Baumann은 “가솔린에서 전기로의 모델 전환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인해 새로운 기계에 대한 투자가 느리다”고 얘기하며, “Arburg가 좋은 활동을 보이는 곳은 센서와 소형 모빌리티 전자 부품입니다. 가솔린과 전기 자동차 모두 전자 장치가 증가했습니다. 케이블과 센서의 인서트 성형에 사용되는 수직 사출기 주문에 이것이 반영된 것을 확인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인공 지능에 필요한 데이터 센터 인프라가 주도하는 전자 시장은 커넥터는 물론 케이블 및 칩 제조와 관련된 부품을 요구하면서 잘 성장하고 있다고 Baumann는 말했습니다. 의료 부문도 전반적으로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지만, 미주 지역은 여전히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동안 기계 용량에 대한 과잉 투자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새로운 프로젝트의 경우 성형업체는 새 기계에 투자하는 대신 팬데믹 기간 동안 작동했던 기계를 재배치하고 있습니다. 한편, Baumann은 미국과 아메리카에서 패키징 시장이 안정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확실히 지속 가능한 솔루션에 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더 많은 재활용 콘텐츠나 바이오 소재가 모든 패키징 고객에게 떠오르는 주제입니다”라며, “예년에 비해 재활용을 위한 디자인이 더 중요해졌습니다. 라벨, 경량화, 끈으로 묶인 캡 등이 몇 가지 예입니다”라고 Baumann은 말했습니다.  더불어 Baumann은 건설 시장 역시 역사적으로 높은 주택담보 대출 금리로 인해 여전히 침체된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우리는 언급한 바와 같이 태양광 액세서리 부품, EV 자동차 충전 설치 및 데이터 센터 인프라 주변 건설에서 일부 활동을 보고 있습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게임, 스포츠, 레저 분야도 뒤처져 있습니다. Baumann은 “이 부문 역시 자본 투자가 억제되는 전반적인 추세를 따르고 있습니다”라면서, Arburg에서는 신발 밑창용 3D 프린팅 부품과 관련된 일부 활동을 목격했다고 덧붙였습니다. Frohnhaus는 “글로벌 관점에서 본질적으로 자동차 산업인 모빌리티 부문이 전환을 달성했으며, 약간의 회복을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전자/전기 부문은 약간의 힘을 잃었지만, 여전히 안정적이며, 의료 부문은 약간 긍정적인 성과를 보입니다. 패키징 산업은 더욱 강해졌으며, 그리고 건설 산업은 상당한 둔화를 경험했습니다”라고 전했습니다. 미국 데뷔 독일 외 지역에서 출시되는 첫 번째 기계는 새로운 Allrounder 720 E Golden Electric으로, 형체력이 310톤(2,800kN)에 달하고 전동 시리즈의 제품 범위를 확장합니다. 이 사출성형기는 전기 모빌리티 하우징, 가정용품용 두꺼운 벽 마개, 의료 기술용 정밀 부품 등 덜 복잡한 제품과 약 15초 이상의 사이클 시간에 적합합니다. 보도자료에 의하면 소위 ‘golden’ 전동 사출기는 ‘특히 매력적인 가격’에 유선형 디자인과 높은 정밀도를 결합했다고 합니다. Baumann은 “이 기계는 똑같은 Arburg 품질이지만 성능을 재포장했다”라고 전하며, “전체적으로 신뢰성과 품질이 뛰어난 성능을 제공하지만, 기계가 훨씬 더 얇아졌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폭이 6피트인 이 사출기는 동급의 다른 기계에 비해 설치 공간이 크게 줄어듭니다. Baumann은 “항상 좀 더 좁았던 유럽만큼 공간이 미국에서 큰 문제가 되지 않지만, 우리는 설치 공간이 설정된 기존 공장에 많은 기계를 판매하고 있습니다”라며, “고객이 원하더라도 기계가 맞지 않으면 판매할 수 없습니다. 이러한 것들은 미국에서도 점점 더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공간은 비용이 드는데, 공간을 절약할 수 있다면 왜 안 되겠습니까?”라고 전했다. 글로벌화 Arburg는 전 세계적으로 확장함에 따라 먼저 중국 Pinghu에 있는 기존 공장에서 사출성형기를 조립한 다음, 미국 자회사 Arburg Inc.가 코네티컷에 본사를 두고 일리노이와 캘리포니아에 기술 센터를 두고 있는 북미지역의 옵션을 살펴볼 예정입니다.또한, 지난 3월 28일, Arburg 관계자는 Francisco Quiroga 멕시코 대사를 초대하여 멕시코에서의 회사 활동과 국가의 잠재력에 관해 이야기했습니다. Arburg는 또한 코네티컷에서 일부 기계 조립 및 구성을 수행해 왔습니다. Baumann은 “우리는 Lossburg에서 기계를 구입하고 여기에 옵션을 추가하고 구성합니다. 이것이 더 큰 규모로 이 작업을 수행하기 위한 첫 번째 단계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그러나 다음 단계가 어디에서 수행되는지는 여전히 평가 중입니다. “우리는 고객과 우리를 위해 올바른 결정을 내리고 싶습니다. 우리는 전체적인 접근 방식을 취하고 있습니다”라며, “우리는 장기적으로 올바른 일을 하고 싶고, 단 하나의 기준만 있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는 모든 측면을 살펴보고 있습니다. 즉, 현재 성장과 미래 성장을 어디에서 볼 수 있는지, 그것이 좋은 일을 하기 위한 우리 전략과 어떻게 부합하는지를 살펴봅니다”라고 Baumann은 말했습니다.  그러나 핵심기계 구성요소는 여전히 독일에서 제조되지만 큰 변화가 다가오고 있습니다. Baumann은 “나에게 그것은 자연스러운 진행입니다”라며, “저는 이것이 우리가 다르게 하는 마지막 일이 될 것으로 생각하지 않습니다. 저는 기업이 적응해야 하고 그렇지 않은 기업은 결국 도태될 것이라고 굳게 믿습니다. 우리의 전략은 적응하는 것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기사제목
NPE 2024에서 만나 본 유럽 주요 사출성형기 3사 업체들의 CEO 인터뷰1

- Wittmann rethinking where it manufactures - Arburg gives new press a US debut- Engel grows globally with local solutions 지난 5월 6일부터 10일까지 5일 동안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린 북미 최대 규모의 플라스틱 전시회인 ‘NPE 2024’에서 본지 핸들러와 기사협약을 체결한 플라스틱뉴스 紙에서 발행한 ‘NPE 전시 데일리 특별판’에서는 유럽의 주요 사출성형기 제작업체인 Wittmann, Arburg, Engel 사의 CEO들을 인터뷰하여 각사의 신 개발제품 및 전시제품에 대한 소개와 추후 전망 및 전략에 대해 들어보았다. 이에 핸들러에서는 이 기사를 번역, 게재함으로써 이들 3사의 기술현황과 미래 전략에 대해 살펴볼 기회를 마련하고자 본 특집 페이지를 마련하였다.  번역 및 감수: 휴먼텍(https://humantechubot.com/) 김영기 사장(ykkim@humantechubot.com)    생산기지를 재고하는 Wittmann - 오스트리아의 Wittmann Technology를 개발 센터로 전환하는 한편, 헝가리, 터키, 인도, 베트남으로 생산기지 및 사업 이전- NPE 2024에서 ‘It’s all Wittmann’을 주제로 로봇부터 사출성형기, 분쇄기, 혼합기, 디지털 솔루션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제품 전시   Wittmann Technology의 사장인 Michael Wittmann은 회사의 모국인 오스트리아 밖으로 생산 시설을 이전하는 것은 그가 원하는 일이 아니지만, 경제 상황이 변화를 강요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Wittmann Group은 생산기지 전략을 재고하고 있습니다. 유럽의 높은 에너지 비용과 인플레이션율은 오스트리아에 불균형적으로 영향을 미쳤습니다. 주로 생활비와 경제 상황의 변화에 맞춰 임금 수준이 크게 상승했기 때문에 생산을 다른 곳으로 이전하기로 결정했습니다. Michael Wittmann 회장은 “이것은 우리가 대응하고 있는 추세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냉각수조절장치 및 온도제어장치의 생산은 헝가리로 이전되었으며. Drymax 및 Feedmax의 생산은 터키로 이전되는 과정에 있습니다.“확실히 제가 하고 싶었던 일은 아니지만 필요한 대응이었습니다. 비엔나에 본사를 둔 Wittmann은 오스트리아의 Wittmann Technology를 개발 센터로 전환하여 시간이 지남에 따라 제조량이 감소할 것입니다”라며, “현재 생산은 정상 용량의 75~80% 수준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최대 120톤의 SmartPower와 최대 110톤의 EcoPower 등 일부 사출성형기의 생산도 헝가리로 이전되고 있습니다. 이 나라는 그룹에게 점점 더 중요한 위치가 되고 있으며, 판금 제조 및 기계 가공을 위한 두 번째 장소에도 투자했습니다. Wittmann은 “2025년까지 완료될 예정”이라고 했으며, “우리에게 또 다른 중요한 시설은 터키입니다. 우리는 특별한 이유, 즉 유럽 외부에 있기 위해 터키를 선택했습니다. 기업 지속가능성 보고 지침이 발효될 예정이며, 제조업에 큰 영향 미칠 것이라는 그 영향이 무엇인지 정확히 알 수 없습니다”라고 전했다. 터키는 트럭 운송을 이용할 수 있을 만큼 가깝기 때문에 팬데믹 기간 동안 겪었던 컨테이너 문제가 반복되지 않습니다. 그룹은 여전히 올바른 장소를 찾고 있으며, 현재 임시 위치에 있습니다. “우리는 아마도 더 많은 제조업을 터키로 이전할 준비를 해야 합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아시아는 Wittmann 그룹이 활동을 확대하고 있는 또 다른 지역으로, 필리핀과 인도 시장을 위한 인도 제품이 만들어질 예정으로 새로운 54,000평방피트 규모의 생산 시설이 6월 1일에 개장되는 인도에서의 사업 운영과 함께 베트남 호치민 시에 새로운 자회사를 설립했습니다. 심지어 중국도 팬데믹 기간 동안 폐쇄됐던 이후 다시 문을 열고 있습니다. 장비의 다양성 사출성형기, 로봇, 주변기기 등을 제조하는 Wittmann Group은 모든 전시회에서 매우 다양한 장비, 기계 및 신기술을 제공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NPE 2024도 예외는 아닙니다.  플로리다주 올랜도 전시회 부스의 15개 관심 분야를 연결하는 눈에 띄고 반복되는 주제는 가장 넓은 의미의 지속가능성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재분쇄 솔루션과 재생 가능한 재료 생산부터 에너지 효율성, 생산성 및 연결성 향상에 이르기까지 Wittmann은 순환성과 지속가능성을 중점 분야로 삼았습니다. 전반적으로 플라스틱 기계 제조부문에 영향을 미치고 Wittmann에서도 느꼈던 불안감에도 불구하고 이는 계속해서 그렇습니다. Michael Wittmann은 회사 부스에서 열린 NPE 기자 회견에서 예상대로 주문 잔고로 인해 Wittmann이 2023년 경기 침체의 영향을 거의 눈치채지 못했다고 언급했습니다. “사실 미국에서 2023년은 수익 측면에서 기록적인 해였습니다”라며, “올해는 약간의 하락세를 보이고 있지만, 조정된 예산을 달성할 수 있는 궤도에 올랐습니다”라고 Wittmann은 말했습니다. 그는 “그동안 미국은 우리의 가장 큰 시장이 됐다”라며, “전통적으로 우리의 1위 시장이었던 독일은 2위로 떨어졌고, 멕시코는 이제 우리의 세 번째로 큰 시장이 됐다”라고 덧붙였습니다. NPE 뉴스 NPE에서 Wittmann Group은 “It’s all Wittmann”을 전시 주제로 선택하여 로봇부터 사출성형기, 분쇄기, 혼합기, 디지털 솔루션 등에 이르기까지 회사가 제공하는 다양한 제품을 강조했습니다.부스에서는 MicroPower 15 사출기에서 실행되는 마이크로 성형 애플리케이션부터 MacroPower 450XL 사출기에서 실행되는 선루프 베젤 생산에 이르기까지 5개의 완전한 Wittmann 4.0 Smart WorkCell이 전시되었습니다. “셀에서 우리는 여러 기술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우리는 G-Max XL 그라인더에 공급된 다음 다시 기계로 들어가는 재생재(폴리프로필렌)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부품에 직접 QR 코드를 인쇄하고 있습니다. 업계 전반에서 우리가 본 트렌드 중 하나는 데이터를 수집하고 표준 로봇과 제휴한 잉크젯 프린터와 같은 표준 제품을 사용하여 성형 주기, 시간과 날짜 같은 중요한 생산 데이터를 보여주는 QR 코드를 스캔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합니다”라고 Wittmann USA의 영업 부사장인 Jason Long은 말했습니다. 가공 기계와 보조 장비 간의 정보 교환을 위한 생산 장비의 디지털화가 점점 더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생산 데이터를 수집하면 생산 안정성과 부품 품질이 향상되고, 프로세스 효율성이 향상되며, 재활용 재료를 사용할 때 점점 더 중요해지는 측면인 추적성이 가능해집니다.B8X 사출기 컨트롤러를 갖춘 플러그 앤 프로듀스 셀은 ‘스마트’해지기가 얼마나 쉬운지를 보여주기 위해 고안된 또 다른 전시물입니다. “Wittman은 모든 장비를 제조하기 때문에 우리는 모든 장비를 연결하여 한 성형 사이클에서 다음 성형 사이클로 간단하게 변경하는 방법의 선구자였습니다”라고 Long은 말했습니다. 고객에게 디지털화가 항상 간단한 것은 아닙니다. 프로그래밍의 용이성이 업계에서 요구되는 이유가 바로 이것이며, Wittmann은 이에 귀를 기울였습니다. Wittmann R9 로봇에는 사용자에게 간단한 질문을 통해 완전한 프로그램을 생성하도록 안내하는 QuickNew 프로그래밍 기능이 표준으로 제공되어 유연성을 제한하지 않고 로봇 프로그래밍이 얼마나 쉬운지 보여줍니다. 새로운 QuickNew는 불량품, 품질, 게이트 분리 및 인서트 성형 응용 분야를 포함하도록 업데이트되었습니다. 또한, Wittmann Control Room(WCR) Teachbox도 새로워졌습니다. 이는 R9의 모든 기능에 더해 로봇 펜던트에서 바로 연결된 모든 Wittmann 보조 장치를 쉽게 제어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합니다. 이는 PC 버전으로도 제공되므로 사용자는 PC에서 호환되는 모든 Wittmann 장비에 액세스하고 제어할 수 있습니다. Control Room에서는 작업 셀이나 공장 내의 모든 Wittmann 장비를 여러 측면에서 다양하게 볼 수 있습니다. Teachbox는 부스의 두 로봇 셀 모두에서 전시되었습니다. 더불어 실시간 대화형 커뮤니케이션과 데이터 관리 지원을 제공하는 Wittmann의 MES 솔루션도 전시되었습니다. Wittmann Digital의 TEMi+는 플라스틱 산업을 위해 특별히 개발되었으며, ‘사출성형 공장을 위한 사출성형기용’이라고 Long은 말했습니다. 이는 생산 데이터를 수집하고, 특정 기계에 대한 작업을 예약하고, 작업 주문 상태를 추적하고, 전반적인 장비 효율성 및 핵심 성과 지표와 같은 보고서를 생성하는 기능을 제공합니다. “따라서 생산 프로세스, 유지 관리를 관리 및 모니터링하고 품질 검사를 보다 자동으로 효율적으로 수행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우리는 MES 시스템에 대해 고객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이해합니다”라고 그는 덧붙였습니다. 마지막으로 UHS(초고속) 모델의 후속 제품이자 300톤까지의 사출기 모델과 4초 이내 사이클 시간으로 설계된 Sonic 131이라는 새로운 로봇과 다양한 신소재 취급 및 보조 장비가 NPE에서 소개되었습니다.    

기사제목
Wittmann그룹 Michael Wittmann 회장과의 인터뷰! 싸이트 전략을 재조정 하고 있습니다.!

Wittmann그룹  Michael Wittmann 회장과의 인터뷰!  싸이트 전략을 재조정 하고 있습니다.!Wittmann은  생산 기지와 물류를 다시  제조정 할것입니다.    Wittmann Group은 사이트 전략을 재고하고 있습니다. 유럽의 높은 에너지 비용과 인플레이션율은 오스트리아에 불균형적으로 영향을 미쳤습니다. 주로 생활비와 경제 상황의 변화에 ​​맞춰 임금 수준이 크게 상승했기 때문에 제조 기반을 다른 곳으로 이전하기로 결정했습니다.   Michael Wittmann 회장은 "이것은 우리가 대응하고 있는 추세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냉각기 및 온도 제어 장치의 생산은 헝가리로 이전되었으며 Drymax 및 Feedmax의 생산은 터키로 이전되는 과정에 있습니다.   "확실히 제가 하고싶었던 일은 아니지만 필요한 대응이었습니다. 비엔나에 본사를 둔 Wittmann은 Wittmann Technology를 개발 센터로 전환하여 시간이 지남에 따라 제조량이 감소할 것입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현재 생산은 정상 용량의 75~80% 수준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최대 120톤의 SmartPower와 최대 110톤의 EcoPower 등 일부 사출 성형기의 생산도 헝가리로 이전되고 있습니다. 헝가리는 생산기지는 그룹에게 점점 더 중요한 위치가 되고 있으며, 판금 제조 및 기계 가공을 위한 두 번째 공장에도 투자했습니다. 비트만은 "2025년까지 완료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우리에게 또 다른 중요한 시설은 터키입니다. 우리는 특별한 이유, 즉 유럽 외부에 있기 위해 터키를 선택했으며, 비트만에게는 중요한 전환기가 될것입니다.   터키는 트럭 운송을 이용할 수 있을 만큼 가깝기 때문에 팬데믹 기간 동안 겪었던 컨테이너 문제가 반복되지 않습니다.   그룹은 여전히 ​​더 나은 방향을 찾고 있으며 계획을 실행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아마도 더 많은 제조업을 터키로 이전할 준비를 해야 합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아시아는 비트만 그룹이 활동을 확대하고 있는 또 다른 지역으로 베트남 호치민시에 새로운 자회사를 설립하고 필리핀과 인도에서도 사업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또한 인도 시장을 겨냥한 제품이 만들어질 예정이다. "심지어 중국도 팬데믹 기간 동안 폐쇄됐던 라인을 이후 다시 문을 열고 있습니다."    장비의 다양성   사출 성형 기계, 로봇, 주변기기 등을 제조하는 Wittmann Group 부스는 모든 전시회에서 매우 다양한 장비, 기계 및 신기술을 제공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NPE2024도 예외는 아닙니다.   플로리다 주 올랜도 쇼 부스의 15개 관심 분야를 연결하는 눈에 띄고 반복되는 주제는 가장 넓은 의미의 지속 가능성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리사이클 솔루션과 재생 가능한 재료 생산부터 에너지 효율성, 생산성 및 연결성 향상에 이르기까지 Wittmann은 순환성과 지속 가능성을 중점 분야로 삼았습니다.   전반적으로 플라스틱 기계 제조 부문에 영향을 미치고 Wittmann에서도 느꼈던 불안감에도 불구하고 이는 계속해서 앞으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Michael Wittmann은 회사 부스에서 열린 NPE 기자 회견에서 예상대로 주문 잔고로 인해 Wittmann이 2023년 경기 침체의 영향을 슬기롭게 극복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사실 미국에서 2023년은 수익 측면에서 기록적인 해였습니다."라고 Wittmann은 말했습니다. "올해는 약간의 하락세를 보이고 있지만 조정된 예산과 계획을 달성할 수 있는 궤도에 올랐습니다."   그는 "그동안 미국은 우리의 가장 큰 시장이 됐다"며 "전통적으로 우리의 1위 시장이었던 독일은 2위로 떨어졌고, 멕시코는 이제 우리의 세 번째로 큰 시장이 됐다"고 덧붙였다.   NPE 뉴스   NPE에서 Wittmann Group은 "It's all Wittmann"을 전시 주제로 선택하여 로봇부터 사출 성형기, 제습기, 블렌더(믹싱), 디지털 솔루션 등에 이르기까지 회사가 제공하는 다양한 제품을 강조했습니다.   부스에는 MicroPower 15에서 실행되는 마이크로몰딩 애플리케이션부터 MacroPower 450XL에서 실행되는 선루프 베젤 생산에 이르기까지 5개의 완전한 Wittmann 4.0 Smart WorkCell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셀에서 우리는 여러 기술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Wittmann USA의 영업 부사장인 Jason Long은 말했습니다.   "우리는 G-Max XL 그라인더에 공급된 다음 다시 기계로 들어가는 재생재[폴리프로필렌]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부품에 직접 QR 코드를 인쇄하고 있습니다. 업계 전반에서 우리가 본 트렌드 중 하나는 다음과 같습니다. 데이터를 수집하고 표준 로봇과 제휴된 잉크젯 프린터와 같은 표준 제품을 사용하여 QR 코드를 스캔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했으며, 이는 성형 주기, 시간 및 날짜와 같은 중요한 생산 데이터를 보여줍니다."   가공 기계와 주변기기 간의 정보 교환을 위한 생산 장비의 디지털화가 점점 더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생산 데이터를 수집하면 생산 안정성과 부품 품질이 향상되고, 프로세스 효율성이 향상되며, 재활용 재료를 사용할 때 점점 더 중요해지는 측면인 추적성이 가능해집니다.   B8X IMM 컨트롤러를 갖춘 플러그 앤 프로듀스 셀은 "스마트"해지는 것이 얼마나 쉬운지를 보여주기 위해 고안된 또 다른 전시물입니다.   "Wittman은 모든 장비를 제조하기 때문에 우리는 모든 장비를 연결하여 한 성형 사이클에서 다음 성형 사이클로 간단하게 변경하는 방법의 선구자였습니다."라고 Long은 말했습니다.   고객에게는 디지털화가 항상 간단한 것은 아닙니다. 프로그래밍의 용이성이 업계에서 요구되는 이유가 바로 이것이며 Wittmann은 이에 귀를 기울였습니다. Wittmann R9 로봇에는 사용자에게 간단한 질문을 통해 완전한 프로그램을 생성하도록 안내하는 QuickNew 프로그래밍 기능이 표준으로 제공되어 유연성을 제한하지 않고 로봇 프로그래밍이 얼마나 쉬운지 보여줍니다. 새로운 QuickNew는 불량품, 품질, 디게이트 및 인서트 성형 응용 분야를 포함하도록 업데이트되었습니다.   또한 Wittmann Control Room(WCR) Teachbox도 새로워졌습니다. 이는 R9의 모든 기능에 더해 로봇 펜던트에서 바로 연결된 모든 Wittmann 보조 장치를 쉽게 제어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합니다. 이는 PC 버전으로도 제공되므로 사용자는 PC에서 호환되는 모든 Wittmann 장비에 액세스하고 제어할 수 있습니다. Control Room에서는 작업 셀이나 공장 내의 모든 Wittmann 장비를 여러 측면에서 나란히 볼 수 있습니다.   Teachbox는 부스의 두 로봇 셀 모두에서 전시되었습니다.   또한 실시간 대화형 커뮤니케이션과 데이터 관리 지원을 제공하는 Wittmann의 MES 솔루션도 전시됩니다. Wittmann Digital의 TEMi+는 플라스틱 산업을 위해 특별히 개발되었습니다. "사출 성형 공장용 사출 성형 기계용"이라고 Long은 말했습니다. 이는 생산 데이터를 수집하고, 특정 기계에 대한 작업을 예약하고, 작업 주문 상태를 추적하고, 보고서를 생성하는 기능을 제공합니다.    "따라서 생산 프로세스, 유지 관리를 관리 및 모니터링하고 품질 검사를 보다 자동으로 효율적으로 수행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우리는 MES 시스템에 대해 고객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이해합니다."라고 그는 덧붙였습니다.   NPE에서 소개되는 다른 신제품으로는 UHS(초고속) 모델의 후속 제품이자 최대 300톤의 IMM 모델용으로 설계된 Sonic 131이라는 새로운 로봇과 최대 4초의 사이클 시간이 있습니다. 우리는 언제나 그렇듯이 고객과 함께 할것이며, 다양한 기술과 신제품을 적기에 공급하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씀드리겠습니다. 관련내용 문의 비트만코리아  http://wittmann-group.kr/기사출처: https://www.plasticsnews.com/news/wittmann-group-moves-production-elsewhere-citing-europes-high-energy-costs해당기사는 핸들러와 독점 계약을 맺고 있는 플라스틱뉴스사의 기사내용을 발췌하였으며, 약간의 편집이 가미 되었습니다. 

BIO 매거진 |

기사제목
LG화학-안산시, 폐비닐 재활용 맞손

- 안산시와 폐비닐 재활용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 순환경제 가속화- 안산시 수거 폐비닐을 LG화학 열분해유 공장 원료로 공급키로   LG화학이 안산시에서 발생하는 폐비닐을 플라스틱으로 원료로 재활용한다.LG화학은 지난 4월 2일, 안산시청에서 안산시와 ‘폐비닐 재활용 활성화 및 순환경제사회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이날 협약식에는 이민근 안산시장, 이화영 LG화학 Sustainability 사업부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LG화학과 안산시는 플라스틱 자원 선순환을 위한 시스템 구축 필요성에 뜻을 같이하고 안산시에서 발생하는 폐비닐을 깨끗한 자원으로 재탄생 시키는 사업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안산시 생활폐기물 중 폐비닐은 연간 약 15,000톤 수준으로 발생하며 매년 발생량이 증가하고 있다. 수거된 폐비닐은 비용을 들여 고형 폐기물 연료(SRF) 생산업체로 처리해 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안산시는 안산시에서 발생하는 폐비닐 일부를 LG화학에 제공하고, LG화학은 ’24년 가동 예정인 충남 당진시 석문국가산업단지 열분해유 공장에 안정적인 원료를 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 열분해유 공장은 화학적 재활용을 통해 폐비닐에서 플라스틱 원료를 추출하는 공장으로 안산시로부터 받는 폐비닐로 다양한 친환경 제품을 생산할 예정이다. 이민근 안산시장은 “재활용이 어려운 폐비닐을 LG화학 열분해유 공장에 일부 제공하여 예산 절감뿐만 아니라 소각 처리되던 폐비닐을 플라스틱으로 재탄생 시키는 사업에 협력하게 되어 뜻 깊다”며, “공장의 안정적인 운영을 기원하며, 앞으로도 재활용 활성화와 순환경제사회 구축을 위해 민관이 협력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LG화학 이화영 Sustainability 사업부장(전무)은 “이번 협력이 지자체와 기업이 힘을 모아 지속 가능한 미래로 나아가는 민간협력의 모범 사례가 되길 기대한다”며, “LG화학은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자원순환 구축 사업을 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화학은 생분해 플라스틱, 친환경 바이오 오일(HVO), CO2 플라스틱 등 자원 선순환 관련 연구개발 및 ESG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으며, 재활용 분야에 대한 투자를 가속화하고 있다.        

기사제목
KCC, 유리장섬유 부산물 활용한 재활용 원료 100% 신소재 개발

- 유리섬유 제조 부산물 활용해 신소재 개발… 깨끗한 나라 물티슈 캡 적용- KCL에서 합성수지 재질(PP) 성적서 발급… 순환자원으로 인정 - 재활용 사양 확대하며 지속 가능한 연구 개발 이어갈 것  KCC가 산업 현장에서 발생하는 제조 부산물을 가공해 순환자원 신소재를 개발하는 등 ESG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글로벌 응용소재 화학기업 KCC(대표 정재훈)는 유리장섬유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부산물을 정제해 만든 분말(EcoSnow)과 시중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즉석밥 용기를 활용한 신소재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전기/전자, 자동차 등 산업 전반에 사용되는 유리장섬유를 생산하는 KCC 세종공장 개발팀은 상품 제조 부산물을 재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연구하던 중, 18개월의 연구 기간 끝에 부산물 정제를 통해 에코스노우(EcoSnow)라고 이름 붙인 가공 분말과 즉석밥 용기(PP, Polypropylene)를 배합했을 때 결정 속도가 빨라져 생산 효율성을 높일 수 있으며, 성형 후 일정한 강도를 유지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함으로써 신소재를 개발하게 됐다.      이번에 개발된 신소재(ECOmpound)는 100% 재활용 원료를 활용해 기존 플라스틱을 대체할 수 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실제로 이번 신소재는 먼저 깨끗한 나라 생분해 물티슈 뚜껑(캡)으로 만들어져 판매되고 있으며, 향후 다양한 플라스틱 상품에도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금까지 물티슈 뚜껑은 재활용 플라스틱과 새 플라스틱을 절반씩 섞어 제조했으나, 이번 KCC의 신소재를 통해 100% 재활용 원료로 제조할 수 있게 됨으로써 ▲ 신규 플라스틱 저감 ▲ 즉석밥 용기 재활용을 통한 생활 폐기물 감소 ▲ 제품 생산 부산물 저감 및 폐기 비용 축소 등 다양한 긍정적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신소재는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에서 합성수지 재질(PP) 성적서를 발급받으며, 순환자원으로 인정받아 향후 재활용까지 가능하게 됐다. KCC는 100% 재활용 원료를 적용한 신소재 개발 외에도 다양한 ESG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앞서 KCC는 올해 1월부터 홍보 인쇄물에 대해 사탕수수 부산물을 가공해 만든 비목재 용지를 활용하고, 분리배출이 용이한 무코팅 및 특수가공(emboss) 방식을 적용하는 등 재활용 및 생분해성 사양으로 전면 변경했다. 이를 통해 연간 난지생태숲 생태섬과 유사한 약 15,300㎡의 면적에 해당되는 30년생 원목 약 533그루의 식수 효과와 함께, 종이 소비 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배출량과 온실가스 감축 효과도 함께 기대할 수 있다. 또, 2022년부터는 KCC 페인트 포장 캔 인쇄를 절반으로 줄인 ESG 캔으로 전환해 휘발성 유기용제 사용을 줄이는 등 ESG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KCC 세종공장 한상훈 개발팀장은 “18개월이라는 개발 기간을 통해 100% 재활용 원료를 활용한 신소재를 개발하게 됐으며 특허 출원도 진행하게 됐다”며, “이번에 개발한 신소재는 물티슈 뚜껑뿐만 아니라 다양한 소재의 대체재로 사용 가능할 것으로 생각돼 적용을 확대해 갈 계획이며, 앞으로도 세종공장에서 발생하는 부산물을 하나도 버리지 않고 모두 활용할 수 있는 자원으로 만들어 가는 것이 최종 목표”라고 전했다.   

기사제목
SK케미칼-효성첨단소재-한국타이어, 국내 최초 화학적 재활용 PET 타이어 상업화

- 리사이클 페트-고강도 타이어코드-전기차 전용 타이어로 이어지는 순환경제 구축- 친환경 인증 원료 45% 적용 제품 상업화로 글로벌 타이어 업계 지속 가능 경영 선도    탄소 배출을 절감하려는 국내 산업계의 노력으로 화학적 재활용 페트(PET)를 적용한 타이어가 국내 최초로 개발, 상용화됐다. SK케미칼(대표이사 안재현), 효성첨단소재㈜(대표이사 조용수),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대표이사 이수일, 이하 한국타이어)는 ‘순환 재활용 페트(PET, 폴리에스터) 섬유 타이어코드’를 적용한 전기차 전용 타이어 ‘아이온(iON)’ 개발에 성공했다고 지난 3월 5일 밝혔다. 순환 재활용이란 버려진 플라스틱을 화학 반응으로 분자 단위로 분해해 만든 원료로 재활용 플라스틱을 만드는 SK케미칼만의 화학적 재활용 기술이다. 상용화 단계 이전 컨셉 타이어나 시제품 용도로 화학적 재활용 기술이 적용된 사례는 있었으나, 화학적 재활용 PET 기반 타이어코드가 타이어 완제품 상용화까지 이어져 시장에 출시되는 것은 국내 최초다.     SK케미칼-효성첨단소재-한국타이어가 상업화한 지속가능 타이어    SK케미칼, 효성첨단소재, 한국타이어는 2년여에 걸친 협력을 통해 이 타이어를 공동개발했다. SK케미칼은 순환 재활용 페트 ‘스카이펫(SKYPET) CR’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효성첨단소재는 이를 원료로 해 고강도 재활용 폴리에스터 원사(Recycled PET 원사) 타이어코드를 개발했다. 이렇게 개발된 타이어코드는 한국타이어의 프리미엄 전기차용 타이어 아이온 브랜드에 적용됐다.  지속 가능 원료 비중이 45%인 타이어 아이온은 최근 유럽 자동차 업체의 엄격한 신뢰성 검증을 거쳐 최종 사용 승인을 획득, 신차용 타이어로 장착된다. 타이어코드는 타이어의 형태를 유지하고 주행 시 타이어에 부여되는 하중과 충격을 견디는 역할을 하는 섬유 재질 보강재로서 타이어의 내구성능, 주행성을 높이고 편안한 승차감을 부여하는 핵심 소재이다. 특히, 전기차는 400㎏ 넘는 배터리가 달려 있는 전기차 무게를 버티기 위해 가볍고 내구성이 우수한 고강도 타이어코드 소재가 필요하다. SK케미칼 ‘스카이펫(SKYPET) CR’은 폐플라스틱을 세척해 다시 쓰거나 플레이크 형태로 잘라 재활용하는 물리적 재활용 방식에 비해 무한하게 재활용해도 고품질의 물성과 안전성이 유지된다는 장점과 함께 석유화학 기반 소재와 동등한 물성을 구현할 수 있다. 이번 타이어 개발은 원료 물질을 공급하는 화학업체와 이를 가공한 섬유 등 소재 기업, 완제품을 생산하는 제조사가 ‘지속가능성’을 중심으로 의기투합해 만든 성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는 것이 산업계의 중론이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전기차 등 연료의 지속가능성과 함께 재활용 원료나 바이오 원료 기반으로 만들어진 지속 가능한 소재를 찾는 노력이 이뤄지고 있다. 세계 폴리에스터(PET) 타이어코드 점유율 1위로 시장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 효성첨단소재는 이러한 완성차 업계의 니즈를 반영해 2022년 재활용 폴리에스터 타이어코드 생산 공정에 대해 타이어코드 업계 최초로 친환경 소재 국제 인증인 ‘ISCC(International Sustainability & Carbon Certification) PLUS’ 인증을 획득하며 재활용 소재 적용 확대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ISCC PLUS는 유럽연합(EU)의 재생에너지지침(RED, Renewable Energy Directives)에 부합하는 지속가능성과 저탄소 제품에 대한 국제 인증제도다. 원료와 생산과정, 유통과정 등 전 주기에서 검증을 받아야 인증 획득이 가능하다.이번에 한국타이어가 개발한 아이온 모델은 효성의 타이어코드를 포함해 바이오·서큘러·바이오-서큘러 폴리머, 바이오 기반 실리카 등 지속 가능 원료가 45% 적용됐고, 타이어 최초로 ISCC PLUS 인증 로고가 각인됐다. 구본희 한국타이어 연구개발혁신총괄 부사장은 “한국타이어는 2050년까지 모든 타이어에 지속 가능 원료를 100% 사용하기 위해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수행해나가고 있다”라며, “전기차 전용 타이어 ‘아이온’을 중심으로 친환경 원료 적용을 확대해 글로벌 타이어 업계의 지속 가능 경영을 선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태정 효성첨단소재 타이어 보강재 PU 상무는 “최근 지속가능성에 대한 사회적 관심의 증가로 국/내외 자동차 회사들의 지속 가능 소재 적용을 늘리고 있고, 타이어회사들 또한 ISCC PLUS 인증을 획득하는 등 친환경 제품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어 국내외 고객사들과 협업을 통해 친환경 제품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석 SK케미칼 사업개발본부장은 “이번 공동개발은 온실가스 감축과 소재와 제품의 지속가능성을 위해 소재 생산자와 중간재 제조사, 최종 제품 생산까지 이어지는 순환경제 구축을 위한 협업의 성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며, “다양한 산업계에서 이러한 사례가 지속적으로 나올 수 있도록 리사이클 소재 사용의 폭을 넓히고 브랜드 오너를 비롯한 다양한 산업계와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제목
환경공단, 환경과 마을경제를 살리기 위한 『2024 플라스틱 제로 섬머 캠페인』 실시

- 전국 최초로 ‘폐투명 페트병을 활용한 새활용 파라솔 무상지원 사업’ 등    한국환경공단 광주전남제주환경본부(본부장 박종호)는 마을경제 활성화와 해수욕장 관광폐기물 저감을 위해 ㈜KB증권(대표 김성현·이종구) 및 주요 5개 해수욕장 운영 마을과의 협업으로 『2024 플라스틱 제로 섬머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새활용 파라솔 무상지원 사업 마을 운영진 간담회 실시    『2024 플라스틱 제로 섬머 캠페인』은 제주특별자치도의 도정 과제인 ‘2040 플라스틱 제로 섬’을 지원하는 환경캠페인의 일환으로, 환경 선도기관으로서의 한국환경공단에 대한 도민의 바람에 부응하고자 기획한 캠페인이다. 『2024 플라스틱 제로 섬머 캠페인』의 주요 사업 내용은 ▲ 폐투명 페트병을 새활용한 파라솔 등 무상지원으로 마을경제 활성화 ▲ 고품질 폐플라스틱 회수·보상 사업을 통한 탄소중립 포인트 재분배 ▲ 취약계층 직접 일자리 20개 창출 ▲ 폐린넨 등 관광폐기물 재사용 문화 정착 등이다. 이번 캠페인은 제주도의 환경보전과 국가적인 자원순환에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있는 ㈜KB증권의 마중물 역할로 전국 최초로 시도되었으며, 도내 참여 마을은 함덕리, 협재리, 곽지리, 금능리, 색달리 5개 마을이다. 또한, 사업 기간은 5월부터 10월까지 5개월간이며, 총 사업비는 180백만 원이다.    ‘폐투명 페트병 새활용 원단’으로 제작    한국환경공단 박종호 본부장은 “민간기업의 마중물 역할과 함께 지역 주요 해수욕장 운영 마을의 적극적인 참여로 이루어진 사업이니만큼 새로운 성공모델로 발전이 기대된다”라며, “더욱이 폐투명 페트병의 자원순환을 통해 마을 경제를 지원하고 일자리를 창출하며 최종적으로는 폐기물의 양을 줄이는 효과까지 1석 3조의 사업이다. 한국환경공단은 앞으로도 자원순환으로 창출되는 실익과 혜택이 오롯이 국민들께 돌아가는 환경 사업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전시/세미나/교육 |

기사제목
세계 최대 포장산업전 ‘독일 뒤셀도르프 인터팩’ 참가 사 등록 시작

- 참가 사 등록 마감은 2025년 2월 28일- ‘온라인 신청서 코멘트(comments)’부분 적극 활용 조언  독일 뒤셀도르프 세계 최대 포장산업전 ‘Interpack 2026(인터팩)’ 참가 사 등록이 시작됐다. 전시회 일정은 2026년 5월 7일~13일이며, 참가 사 등록 마감은 내년 2월 28일까지이다.     Interpack 2023 전시회  인터팩은 전 세계 포장인 17만 명이 몰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행사다. 방문객의 60%가 비즈니스 결정권자이며, 해외 비중이 73%에 달하는 진정한 의미의 국제 행사로 손꼽힌다.  지난 전시회는 팬데믹 여파에도 61개국 2,800개 포장 업체가 참가하고 15만 명이 방문했다.올해 역시 포장 산업의 주요 8대 분야인 식품, 음료, 당과류, 제과/제빵, 의약품, 코스메틱, 비식품, 전자/기계 산업으로 전시홀이 구성된다. 생산 기계 및 장비, 포장재, 포장 공정, 라벨링, 물류/운송장비 등의 분야에서 참가할 수 있다. 자세한 신청 정보는 라인메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Interpack 2023에 참가한 한국 공동관 부스  인터팩은 전 세계에서 참가 사가 몰려드는 전시회로 부스 선점 경쟁이 치열하다. 한국대표부 라인메쎄 담당자는 “기한 내 등록하지 않을 경우 배정에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 “신청서 접수는 온라인으로 진행되며, 배정 희망 사항이 있다면 신청서의 코멘(comments) 란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것”을 조언했다. 인터팩과 동시 개최되는 국제 포장부품 전시회 ‘components 2026(컴포넌츠)’도 참가 사 신청을 받는다. 컴포넌츠 전시회에는 패키징 산업 선진화를 담당하는 자동화 솔루션과 구성품이 참가한다. 드라이브 기술, 제어, 센서, 산업용 이미지 처리, 자재 처리 기술, 산업용 소프트웨어 및 통신, 기계 부품/구성품, 주변 장비, 포장재용 부품 등에서 참가할 수 있다.참가 관련 문의는 메쎄 뒤셀도르프 공식 한국대표부 라인메쎄로 하면 된다. (kyui@rmesse.co.kr, 070-4250-3727)         

기사제목
세계 최대 식품 가공·포장 기술 전시회 ‘아누가푸드텍 2024’ 성료

- 전 세계 1,307개 사 참가, 133개국 4만 명 방문 해외 비중 60% 기록 - 식품 제조 전 과정 망라하는 ‘스마트 팩토리 솔루션’과 대체육 가공, 용수 및 에너지 절감, 친환경 포장재, AI 등 식음료 제조업계 주요 의제 다뤄져- 한국에서만 100개 기업 방문; 대상, 동서, 농심엔지니어링, 매일우유, 롯데 웰푸드, 샘표식품, 서울우유, 사옹원, 빙그레, CJ 제일제당 등- 국내 참가 사 식품 포장 분야에서 우수한 기술력 선보여, 차기 전시 2027년 개최 예정  아누가푸드텍 2024 전시장 현장 사진  세계 최대 식품기술전 “아누가푸드텍(AnugaFoodTec)”이 지난 3월 22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아누가푸드텍은 식음료 분야 스마트 팩토리 ‘올 인원 솔루션’을 다루는 세계 최대 식품 기술전이다. 식음료 가공, 식품 충전·포장, 자동화, 내부 물류 솔루션, 식품 안전·분석 등 식품 제조 전 과정에 걸친 최신 기술의 물결이 장관을 이루었다. 대체육 가공, 용수 및 에너지 절감, 친환경 포장재, AI 등 식음료 제조업계 주요 의제까지 함께 다뤄져 풍성함을 더했다.    아누가푸드텍 2024 전시장 현장 사진  현시점, 전 세계가 주목하는 ‘스마트 팩토리’ 아누가푸드텍은 지난해보다 전시 규모를 확장해, 식품 기술 분야 유일무이 입지를 다시 한번 확인했다. 세계 1위 식품 선별 기술을 자랑하는 톰라(Tomra), 광학 분류기 분야에서 선도적인 기술을 보유한 옵티멈 솔팅(Optimum Sorting), 품질 선별 기술의 일인자 레이텍(Raytec Vision) 등 식품 제조업 1,307 개사가 참가했다. 참가 사 비중으로는 식품 제조 공정(40%) 및 충전 및 포장(24%)이 가장 많았으며, 식품 안전성 검사(12%), 자동화 설비(12%), 물류(11%) 등의 순서로 뒤를 이었다.   아누가푸드텍 2024 전시장 현장 사진   Kalt 사의 스마트공장 솔루션 VR 체험  전 세계 F&B 제조업계가 푸드 인더스트리 최신 기술을 살피기 위해 방문했다. 자동화 생산 공정 및 AI 기술이 업계 최대 화두가 된 만큼, 133개국에서 4만여 명의 방문객의 발길이 이어졌다.   글로벌 식품 시장의 ‘대부’ 네슬레(Nestlé), 세계적인 식·음료기업 에비앙 제조사 다농(Danone), 냉동 피자 세계 1위 닥터오트커(Dr. Oetker), 세계 1위 치즈 기업 락탈리스(Lactalis), 감자 가공식품 리딩기업 맥케인(McCain), 일본 주류업체 아사히(Asahi), 유럽 최대 유제품 업체 알라 푸드(Arla Foods), 요플레(Yoplait)로 전 세계에 이름을 알린 제너럴 밀스(General Mills Yoplait), 미국을 대표하는 식품 제조 기업 콘아그라(Conagra), 이름만 들어도 다 아는 케첩 브랜드 크래프트하인즈(Kraft Heinz), 네덜란드 유제품 대표 기업이자 락토페린 추출가공 업체 프리슬란트 캄피나(Friesland Campina), 세계 최대 맥주 제조회사 AB인베브(AB InBev) 등 전 세계 굵직한 식품사가 빠짐없이 방문했다.   Fanuc 사의 자동화 설비   한국, 세계적 수준으로 ‘본격’ 나서다 한국은 유럽 제외 ‘가장 방문을 많이 한 국가 중 하나’로 손꼽혔다. 대상, 동서, 농심엔지니어링, 매일우유, 롯데 웰푸드, 샘표식품, 서울우유, 사옹원, 빙그레, CJ 제일제당을 비롯한 국내 F&B 시장을 선도하는 100여 개 기업이 방문했다. 이영진 샘표식품 부사장은 “아누가푸드텍에서의 경험은 매우 인상적이었다”라며, “현대의 식품 산업은 기술적인 혁신과 지속가능성을 중요시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는데, 이번 전시회에서 그러한 변화와 발전을 직접 확인할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Robopac, ocme, Meypack 사의 포장 공정 설비  국내 참가 사 나우시스템즈, 스탠드팩, SR 테크노팩이 식품 포장 분야에서 뛰어난 기술력을 선보였다. ‘300만 불 수출’의 역사를 쓴 나우시스템즈는 포장기와 마킹기로 해외 시장 확장을 꾀했다. 특허 기술을 보유한 스탠드팩은 친환경 파우치를, 포장 소재 전문기업 SR테크노팩은 친환경 포장재로 첫 참가를 알렸다.   JBT 사의 식품 제조 설비 부품   내수 시장을 선도하는 다수의 기업이 지능형 공장 전환 및 고도화 각축전에 뛰어들고 있다. 식품 제조·포장 및 유통 분야에 특화된 자동화 첨단 기술을 선보이는 ‘아누가푸드텍’은 대체 불가한 길잡이 역할을 이어 나갈 전망이다.  3년마다 개최되는 아누가푸드텍의 차기 전시는 2027년 예정이며, 참가 문의는 주최사 쾰른메쎄 한국대표부 라인메쎄㈜(02-798-4102, shyu@rmesse.co.kr)에 할 수 있다. 자료제공 : 라인메쎄㈜

기사제목
NPE2024에는 기록적인 수의 젊은 참가자와 해외 방문객이 다녀갔다.

  NPE2024는 5월 6~10일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린 쇼 동안 51,000명 이상의 등록자를 기록했다. 전체 참석자 수는 아직 집계되고 있지만, NPE2024 주최자는 올해 쇼에 기록적인 수의 젊은 참석자가 참여했다고 보고했다. 플라스틱산업협회(Plastic Industry Association)는 5월 6~10일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린 이번 전시회에 51,000명 이상의 사람들이 등록했다고 보고했다. 이는 2024년 최종 수치가 나와봐야 알겠지만, 2018년 마지막 전시회에 비해 참석률이 약 9% 감소했음을 의미할 것이다. 그러나 전시회 주최측은 특히 방문객의 질, 처음 참석하는 사람과, 젊은 사람의 수, 해외 방문객의 수에 매우 만족하고 있다. 워싱턴에 있는 플라스틱산업협회(Plastics Industry Association)의 COO 글렌 앤더슨(Glenn Anderson)은 5월 16일 Plastics News와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직원으로서 위원회의 도움을 받아 NPE를 변화시켰다고 생각합니다”라며, “이전의 어떤 전시회와도 달리, 우리는 미래 NPE 무역 박람회의 모습에 대한 기반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것이 쉽지 않았기 때문에 매우 자랑스럽습니다”라고 말했다. 전체 51,000명 중 약 30%가 40세 미만이었다. 이에 비해 2018년에는 28%가 45세 미만이었다. 또한 올해 참석자 중 약 63%가 첫 참가자였으며, 이는 2018년 54%, 2015년 57%에서 증가한 수치다.     앤더슨은 ‘올해 젊고 첫 방문객을 맞이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우리는 쇼가 열리기 6년이 지난 지금, 2018년에 참석한 많은 사람들이 이제는 직장에 있지 않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큰 사직’, 코로나19 및 노령화… 이는 제조 전반에 걸친 문제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올해 NPE에서 이전에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는 새로운 이벤트를 통해 더 새롭고 젊은 청중을 끌어들이는 것이 목표였습니다”라고 말했다. 새로운 이벤트로는 1,700장의 티켓을 판매한 첫 번째 개막식 네트워킹 리셉션을 포함하여 NPE 2024 참가 여성 조찬 행사인 ‘WOMEN IN PLASTICS  BREAKFAST’, 그리고 2개의 기조연설, 100개 이상의 교육 세션 등이 포함되었다.     더욱 국제적인 올해 NPE는 4월 23~26일 상하이에서 열린 또 다른 주요 국제 플라스틱 무역 박람회인 Chinaplas 2024 이후 불과 2주 만에 개최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NPE는 전 세계적으로 기록적인 방문객 수를 기록했다고 앤더슨은 말했다. NPE는 133개국에서 15,000건 이상의 국제 등록을 보고했다. 중국에서 방문한 숫자는 올해 17% 감소했는데, 앤더슨은 이를 차이나플라스 일정에 기인했다고 말했다. 모든 주최자가 같은 방식으로 숫자를 보고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쇼 참석률을 비교하는 것은 까다로울 수 있지만, 연례 Chinaplas 쇼는 엄청나다. 해당 쇼를 운영하는 Adsale Exhibition Services Ltd.는 Chinaplas 2024 참석자 수가 321,879명이라고 보고했는데, 이는 2023년 심천 쇼보다 약 29% 증가한 수치다. 한편 미국 비자 취득 문제에 대한 전시회 전 우려에도 불구하고 인도에서 온 NPE 방문객은 올해 69%나 크게 증가했다. 다른 큰 상승 폭은 이탈리아, 브라질, 콜롬비아에서 발생했는데 각각 55%, 42%, 18% 상승했다.  멕시코와 캐나다는 모두 각각 3%와 1% 상승해 소폭 상승세를 기록했으며, NPE 기간 중 주중에 주요 공휴일이 시작된 독일은 ​​10% 하락을 기록했다고 앤더슨은 말했다.     전시업체 vs. 방문객 앤더슨은 또한 방문객인 등록자(61%)와 전시 회사 소속 등록자(39%)의 혼합을 분석했다. 앤더슨은 “위원회 위원들과 대화를 나누는 것만으로도 많은 전시업체가 2018년보다 더 적은 인원을 유치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것이 전체 방문객 수에 상당한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앤더슨은 이러한 하락을 비용 절감과 많은 기계 회사의 판매 부진이 원인으로 꼽았다. 그러나 전시 계획을 취소한 기업은 거의 없었고, 대기자 명단이 있었기 때문에 협회는 다른 곳을 빨리 찾을 수 있었다. 또한 앤더슨은 전시업체로부터 얻은 피드백이 모두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모든 사람들이 방문자의 양뿐만 아니라 품질에도 정말 만족했습니다. 왜냐하면 부스에는 의사결정자가 있었기 때문입니다”라며, “우리는 현장에서 바로 기계를 판매한 여러 회사를 알고 있으며, 일주일 내내 정말 긍정적인 분위기를 유지했습니다." 앤더슨은 NPE에 등록한 사람 중 59%가 ‘의사결정자’라고 말했다. NPE2024에는 올랜도의 오렌지 카운티 컨벤션 센터에서 110만 평방피트 이상의 공간을 차지하는 2,000개 이상의 전시업체가 있었다. NPE는 OCCC(Orange County Convention Center)의 서쪽과 북쪽/남쪽 건물을 모두 차지하는 몇 안 되는 쇼 중 하나다.  앤더슨은 ‘쇼 폐막 파티에서 올랜도 시장 Buddy Dyer가 NPE가 올랜도에 미치는 경제적 영향이 1억4,100만 달러가 넘었다고 말했다’라고 전했다. 다음 NPE는 2027년 5월 3~7일로 예정되어 있다. 플라스틱산업협회는 2023년 12월에 NPE가 적어도 2033년까지 올랜도에 머물 것이라고 발표했다.      

Technology & solutions |

기사제목
Southeast Asia boosts energy transition with investment of US$76 billion by 2025

Southeast Asia boosts energy transition with investment of US$76 billion by 2025Southeast Asian national oil companies (NOCs) and traditional upstream players are progressively focusing on cleaner and more environmentally friendly energy initiatives with investments set to exceed US$76 billion from 2023 to 2025, according to Rystad Energy, an independent research and business intelligence company.Rystad Energy also anticipates a continuous upward trend with a projected total outlay of US$119 billion by the end of 2027, which will be driven by investments in wind, solar and geothermal projects.“Asia is currently making significant strides in prioritizing the shift towards greener energy sources, supported by the renewed focus of NOCs. This strategic approach will be pivotal in driving Southeast Asia's transition forward to sustainable energy,” says Afiqah Mohd Ali, senior supply chain analyst, Rystad Energy.Afiqah Mohd Ali underlines that effective collaboration between private and public sectors becomes crucial to ensure Southeast Asia's sustainable long-term growth.Green finance facilities are being used as alternative sources of funding for low-carbon investment in Indonesia. (Source: GGGI) National oil companies expanding participation Regional NOCs like Indonesia’s Pertamina are expanding their participation in geothermal. Pertamina Geothermal Energy (PGE), a subsidiary of the Indonesian NOC, demonstrates its dedication with investments of about US$1.6 billion between 2023 and 2026.Malaysia’s Petronas announced ambitious plans to build the world's largest carbon capture, utilization and storage (CCUS) facility by 2025. Rystad Energy estimates the total project cost of the Malaysian NOC’s project could reach US$260 million by 2025.Besides, Gentari, a wholly-owned subsidiary of Petronas, has made substantial investments in solar capabilities, seeking to harness Malaysia’s renewable energy potential.Petronas’ carbon management journey. (Source: Petronas) Vietnamese NOC PetroVietnam is collaborating with Danish company Orsted and T&T Group to launch the country’s first offshore wind projects, says Rystad Energy. The estimated investment in the project is between US$11.9-13.6 billion. National strategies building the foundation Southeast Asian countries' strategies and incentives form the foundation of their energy transition goals, with an emphasis on attracting third-party investments, remarked Rystad Energy.Nevertheless, energy transition efforts are propelled by different countries, each leveraging its unique advantages. Vietnam's Power Development Plan VIII is geared towards significantly reducing reliance on fossil fuels by expanding both onshore and offshore wind capacity.Meanwhile, the Philippines has made a resolute commitment to boosting the share of renewable energy in its generation mix. In contrast, Indonesia is offering fiscal incentives to catalyze investments across various low-carbon sectors, including geothermal, CCUS, solar and wind, with the aim of achieving net-zero emissions by 2060.In addition, Malaysia and Thailand have their sights set on achieving net-zero greenhouse gas emissions by 2050 and 2065, respectively.* source : https://www.adsalecprj.com/web/news/article_details?id=63679&lang=1* edit : handler

기사제목
A load of latest plastics and rubber applications in automobiles

Automotive plastics and rubber play a crucial role in the innovations for all types of automobiles and in a wide spectrum of applications, including the interior, exterior, under-bonnet, and others. Technological advancement in the materials further boosts the development of the automotive industry beyond the conventional realm.Owing to their advantages of lightweight, ease of processing, design flexibility, and possible sourcing from sustainable raw materials, high-end plastics and rubber are increasingly used to replace metals in automotive components, without compromising on performance and safety.The latest examples of automotive plastics and rubber applications reveal how the rapid development of the materials is driving the mobility forward.PA6 enclosure for high-voltage EV batteryTechnical plastics such as polyamide 6 (PA6) offer numerous benefits for the design of battery enclosures for electric vehicles (EVs), such as sustainability, manufacturing costs, weight savings and economical functional integration.To prove such plastic enclosures can meet the very demanding mechanical and flame-retardant requirements, Kautex Textron and LANXESS carried out a comprehensive examination using a jointly developed technology demonstrator made from PA6.The results showed that the near-series demonstrator passes all relevant mechanical and thermal tests. An enclosure prototype has been being road tested in a test vehicle to verify its suitability for daily use. The companies are currently jointly tackling the first series-production development projects with automotive manufacturers.The large-format all-plastic enclosure, which measures around 1,400 millimeters in both length and width, meets the requirements of the mechanical shock test and crush test. The results of the drop and vibration tests were also positive, as were those of the bottom impact test.The demonstrator also proved its resistance to external sources of fire underneath the vehicle in accordance with ECE R100 (external fire).Besides, calculations revealed that the carbon footprint of the plastic enclosure is over 40% smaller compared to an aluminum design.The lower energy use in the production of PA6 compared with metal as well as other factors, such as the omission of time-consuming cathodic dip painting to prevent corrosion where steel is used, help to minimize the carbon footprint.The thermoplastic component design also makes recycling the enclosure easier compared with thermoset materials such as sheet molding compounds (SMC).As explained, the demonstrator was developed based on the aluminum battery housing of a mid-size EV and designed for mass production. It is manufactured in a single-stage compression molding process with a molding compound based on the PA 6 compound Durethan B24CMH2.0 from LANXESS and does not require any further rework.Crash-relevant areas are specially reinforced with locally placed blanks made from the continuous-fiber-reinforced, PA6-based composite Tepex dynalite 102-RGUD600. Compared with an aluminum design, there is a weight saving of around 10%, which is advantageous for the range and therefore the carbon footprint of the vehicle.The integration of functions, such as the fasteners, reinforcing ribs and components for the thermal management, reduces the number of individual components significantly. This simplifies assembly and logistical effort and reduces manufacturing costs. Blow molding monolayer hybrid vehicle fuel tankAs e-mobility continues to leap forward, regulations and standards are evolving alongside the automotive industry. European union regulations set a maximum CO2 emission rate of 95g/km for passenger cars, which necessitates a balance of materials and design to maximize fuel efficiency.DSM Engineering Materials has announced its partnership with Renault to develop an industry-first lightweight solution for hybrid vehicle fuel tanks.By using Akulon Fuel Lock, DSM's high-performance low-carbon-footprint PA6 material, the fuel tanks can be produced with a blow molding monolayer construction that significantly reduces weight and cost without compromising safety or risking additional emissions.Plug-in hybrid vehicles enable the use of smaller fuel tanks, making a polymer solution more viable, but high-density polyethylene (HDPE) still requires multilayer structures with complex additional features to prevent permeation and withstand the extended periods of internal pressure inherent to Plug-in hybrid vehicles.Akulon Fuel Lock PA6 grades are designed for injection or blow molding and extrusion, making them highly versatile for the design innovation of the e-mobility sector. High parison stability enables very narrow wall thickness distribution, and robust performance at both high and low temperatures ensures paramount safety.The materials thereby offer a drop-in solution and a second life to the monolayer blow molding machines dedicated to the production of the declining diesel monolayer fuel tanks.Engineering plastic used in front fenderLG Chem has started supplying LUCON TX5007 engineering plastic to Mitsubishi Motors for its powder coating parts used as the front fenders of the RVR, Delica D:5 and Outlander models.Front fender is located on the side of the vehicle, which not only acts as one of key factors in the exterior design but also protects wheels from road debris. Therefore, it not only should possess high mechanical robustness but also high exterior quality.LUCON TX5007 is a compound material that combines modified polyphenylene ether (mPPE) and polyamide (PA66) alloy with carbon nanotubes (CNTs). It has high electrical conductivity and shows strong mechanical properties.Moreover, the material has high heat resistance, making it suitable for the automotive on-the-line painting process at 200°C or higher. At the same time, it provides high dimensional stability thanks to its low coefficient of linear thermal expansion (CLTE).When a plastic fender is used, the weight of the vehicle is reduced by about 4kg, which also improves fuel efficiency. It can also provide other benefits, such as reduced fuel exhaust emission and carbon footprint.Using CNT in engineering plastics can support diverse requirements. CNT is a filler that provides high conductivity even with a small amount. The material covers a wider range of electrical conductivity compared to other carbon fillers such as carbon black and carbon fiber.Lightweight PC heat-sink for car lightingX2F has teamed up with Covestro to develop a thermally conductive automotive heat-sink with in-mold electronics (IME) using X2F’s transformative controlled viscosity molding technology.This new product molded of Covestro's Makrolon polycarbonate (PC) is approximately half as heavy as the typical aluminum part.It is part of an in-mold assembly that can be used to integrate LED modules directly into the headlamp housing, eliminating the weight and labor associated with the installation of brackets, screws, thermal pastes, and adhesives.According to Covestro, the LED module is attached directly onto the thermally conductive heat-sink without fundamentally changing the heat-sink adjuster module design.The X2F technology is production-ready and has been demonstrated in high-volume series manufacturing for other applications. It enables sensitive electronics to be insert molded, thus providing functional integration, heat management, modularity, and miniaturization.This innovative technology enables the manufacture of previously impossible-to-mold thermoplastic parts. The result is 30-200% improvement in performance depending on the applications and materials used, says X2F.In the case of heat-sink, it dramatically streamlines production, reduces manufacturing times, eliminates fasteners and paste, and increases product design flexibility.X2F’s ability to mold thermally conductive materials has applications far beyond heat-sink. Thermal management is critical for superior performance in battery, motor, and printed circuit board applications.X2F has recently added a rotary table that reduces cycle time and facilitates higher-volume production for its controlled viscosity molding machine. Production volume can reach up to four million parts per year with one unit depending on the cycle time. Bio-attributed PVC for seat upholsteryIndependent Volvo spin-off and high-performance EV manufacturer Polestar has adopted INEOS Inovyn's BIOVYN in the seat upholstery for its new Polestar 3 SUV model.BIOVYN bio-attributed vinyl is made of 100% renewable feedstock that does not compete with the food chain. It replaces fossil based raw materials with renewable materials obtained from crude tall oil, a byproduct of coniferous tree pulping.Having the same properties as conventional polyvinyl chloride (PVC), BIOVYN is billed as the first bio-attributed PVC available for commercial use that enables a carbon footprint reduction of over 70%. It is also the first PVC product certified by the Roundtable on Sustainable Biomaterials.First released in 2019, BIOVYN was designed to meet performance and quality requirement in different industry sectors while moving society closer to a circular and carbon neutral economy.Meanwhile, another INEOS Group company INEOS Styrolution’s Luran S SPF 30 grade has been selected for rear spoiler application in Dolphin model by BYD Auto.Luran S is the acrylonitrile styrene acrylate (ASA) copolymer brand of the company, boasting high weathering, impact and chemical resistance.The company’s portfolio of ASA products can be formulated with enhanced UV stability, such as SPF 30, to further increase protection from UV exposure. Luran S also offers high design flexibility due to its colorability and dimensional stability.In addition, the material provides good surface adhesion, making it possible for car manufacturers to overlay the Luran S substrate with a hot-stamped foil for decorative features on exterior parts.Translucent polyolefin foam for automotive interiorHow people interact with vehicles and how interiors can be optimized are catching more attention in future mobility. Seeing a growing trend towards making surface multifunctional, Sekisui Alveo has developed translucent foam for use in automotive interior.The special foam allows light to pass through soft trim elements such as the dashboard and door panels, displaying information or providing illumination. It drives the trend in automotive interior design, particularly that of EVs.The breakthrough in this new technology is translucent foam. Foams are typically opaque due to their cell structure and various components. However, they can be made translucent.The newly developed foams include the PE foams TL LV and TLA LV, in white and natural. They are suitable for applications with low thermal requirements like door roll and door panel.Thermal requirements are higher for applications above the belt line where polypropylene (PP) foams are required. The European manufacturer of high-quality polyolefin foams is now developing PP foams with greatly improved translucent properties.Bio-based PU system for automotive acoustic applicationsACOUSTIFLEX VEF BIO system is the bio-based viscoelastic foam technology launched by Huntsman for molded acoustic applications in the automotive industry. It contains up to 20% bio-based content derived from vegetable oils.This new solution can lower the carbon footprint of automotive carpet back-foaming by up to 25% compared to existing Huntsman systems for this application. The technology can also be used for dash and wheel arch insulation.There was a concern that incorporating bio-based content into a polyurethane (PU) foam system would have a detrimental impact on performance, specifically on emission and odor levels. The development of ACOUSTIFLEX VEF BIO system proves that doesn’t need to be the case, emphasizes Huntsman.When it comes to acoustic performance, analysis experiments show that original VEF systems can outclass standard high resilient (HR) foams at lower frequencies (<500 Hz). ACOUSTIFLEX VEF BIO system achieves the same magnitude of sound reducing capability.In developing ACOUSTIFLEX VEF BIO system, the company has continued its work in the development of zero-amine, zero-plasticizer, and extremely low aldehyde emitting PU foams. As a result, the system is both low emission and low odor, and remains lightweight as VEF systems.The company's automotive team has also ensured there are no associated processing disadvantages, with high productivity rates and demold times as low as 80s depending on part design.Synthetic rubber solutions to boost NEV developmentIn line with the increasing demands for sustainable mobility, ARLANXEO develops advanced synthetic rubber products and solutions with local innovation capabilities and collaboration across the industry chain.Leveraging the company’s environmentally-friendly Keltan ACE catalyst technology, Keltan Ultra-high Mooney 100+ Innovation Platform is primarily focused on the development of new and sustainable synthetic rubber grades with high Mooney viscosity, to optimize physical properties and cost, for upgraded applications in the automotive, transportation, and other sectors.The platform carries four grades currently. The new grade of Keltan 10675C has better abrasive resistance and elasticity, catering to the needs for customized new energy vehicles (NEVs) parts, such as wiring harness systems.Meanwhile, Keltan 10660C possesses both ultra-high molecular weight and a combination of processing and mechanical properties. It is applied to automobile hoses and railway rubber parts. Keltan 10950C features excellent extrusion performance, offering an alternative for producing high-performance sponge seals for automobiles and buildings.For tire technology, ARLANXEO teamed up with Bridgestone and Solvay to launch TECHSYN, which combines chemically optimized synthetic rubber with tailor-made silica to achieve up to 30% better wear efficiency and up to 6% less rolling resistance. The result is an overall reduction of fuel consumption and CO2 emissions.In addition, the Changzhou Li-ion Battery Lab located in ARLANXEO’s headquarter in China is designed to contribute to developing energy storage solutions for NEVs with customers.The lab was upgraded with a new pouch cell line, thus enables it to fully support research and development of Li-ion battery, including optimizing battery materials to improve battery energy density, exploring solutions in accordance with customer’s production process, enhancing production processes to reduce production costs, etc.                                                                 Demonstration tire made from 90% of sustainable materialsGoodyear has unveiled a demonstration tire comprised of 90% sustainable materials, which has passed all applicable regulatory testing as well as the company’s internal testing.The demonstration tire was also tested to have lower rolling resistance when compared to the reference tire made with traditional materials. Lower rolling resistance represents the potential to offer better fuel savings and carbon footprint reduction.As introduced, 17 featured ingredients across 12 different components are included in the demonstration tire. Four different types of carbon black, which are produced from methane, carbon dioxide, plant-based oil, and end-of-life tire pyrolysis oil feedstocks, are used.The use of soybean oil helps keep the tire’s rubber compound pliable in changing temperatures. High-quality silica produced from rice husk waste residue (RHA silica) is used to help improve grip and reduce fuel consumption.Traditional petroleum-based resins for enhancing tire traction performance are replaced with bio-renewable pine tree resins. The technical grade polyester for tire cords comes from post-consumer bottles recycling. ISCC certified mass balance polymers from bio- and bio-circular feedstocks are also included.Goodyear explained that bringing a 90% sustainable-material tire to market will require further collaboration with its supply base to identify the scale necessary for producing the materials to produce that specific tire at high volumes.Nevertheless, the tire manufacturing company plans to sell a tire with up to 70% sustainable material content in 2023 and introduce a 100% sustainable-material tire by 2030. source : https://www.adsalecprj.com/web/news/article_details?id=61510&lang=1edit : handler

기사제목
Ls Mtron High-Speed All-Electric Machine Line Launches

High-Speed All-Electric Machine Line LaunchesKorea’s LS Mtron will introduce the ONE*-E series with five sizes—120, 140, 190, 310, and 390 tons—with plans to introduce four more models later this year.LS Mtron (U.S. offices Peachtree Corners, Ga.) will introduce the ONE*-E line of all-electric injection molding machines at Plastec West (Anaheim, Calif.; April 12-14) in the Hirate America booth. The ONE*-E is a new, all-electric injection molding machine from LS Mtron that features a new toggle-link design for fast, best-in-class speeds (1.49 second dry cycle times). The ONE*-E will launch in the U.S. with five sizes of 120, 140, 190, 310, and 390 tons, with plans to introduce four more models later in 2022. The company says the machines are suited for  high-cavitation, high-speed, and thinwall molding typical in packaging and medical applications. The machines utilize a new optimized toggle for fast cycles and precision molding, according to LS Mtron. Specifically the company says the new toggle design allows a 30% faster link-speed ratio and a dry-cycle time of just 1.49 seconds. In addition, the ONE*-E features an overall smaller footprint compared to existing ONE*-E’s, shrinking from 5453 by 1499 by 1853 mm (approx. 215 by 59 by 74 in.) to 5281 by 1495 by 1800 mm (208 by 59 by 71 in.).Constructed from a rigid, one-piece casting, the ONE*-E offeres reduced vibration while shortening the injection acceleration time for thinwall molding by almost 4 times, according to LS Mtron, from 78 ms to 20 ms. The company says the rigid construction and a low-inertia design also reduced rotator inertia by 74%. The machine’s control features a 18.5-in. touchscreen as standard, with a 21.5-in. option that gives users swipe, pinch and zoom functionality. It also offers users LS Mtron’s CSI monitoring and control software for retrieving and controlling data, using a next-generation dual-core CPU. The CPU structure allows the machine’s control to separate the architecture into main and HMI CPUs. This allows it to improve load times and offer additional modes, including clamp-force optimization mode; clamping high-speed low-vibration profile mode; high-speed injection mode; packing (or holding) pressure pattern selection mode; and residual pressure elimination mode in case of charging completion.In addition to automatic weight control software, the ONE*-E can monitor clamp force via a tie bar sensor to automatically calibrate closing force. There is also an automatic zero-point adjustment mode for a spring mold. The machine’s dual center press die structure minimizes the platen deformation while also better distributing surface pressure in the mold, helping to extend tool life.  Digital load cells improve measurement control and process reproducibility. Specifically, the company says it allows minimized deviation through precise injection pressure and charging control; increased servo motor encoder resolution from 17 bits to 20 bits; enhanced response performance to the drive control frequency by 3.7 times; and faster Ethernet communication by 2 times.The ONE*-E line of all-electric injection molding machines will debut in the U.S. with five tonnages.Source:https://www.ptonline.com/products/high-speed-all-electric-machine-line-launchesEdit : handler

기사제목
In big shift to EVs, supplier forecasts differ

In big shift to EVs, supplier forecasts differGlobal supplier projections on how large the EV market will be over the next decade vary by quite a bit.Las Vegas — As established automakers and industry newcomers talked up new electric models at CES last week, major suppliers for many of those vehicles have significantly different forecasts for how quickly consumers will buy them.Take ZF Group and Magna International Inc., the world's third- and fourth-largest suppliers. ZF anticipates EV production accounting for about 45 percent of global vehicle output by 2030, with EVs representing 49 percent of all vehicles assembled in North America."We see the U.S. certainly catching up globally to the other major markets," said John Hawkins, ZF's vice president of electrified powertrains for North America.Magna, meanwhile, sees EV sales accounting for only about 20 percent of the global market by 2030, with the U.S. coming in below the global average.Magna Chief Technology Officer Anton Mayer told Automotive News that consumer acceptance of EVs might be hindered by each country's charging infrastructure."In Europe, I see a lot of activity in investments in infrastructure," he said. "In the U.S., I see the possibility of the Biden administration, that they want to spend on a lot of things. But I'm still critical about if this will be right in time."Pace of adoptionThe discrepancy between the two suppliers' forecasts underscores the lingering uncertainty over how quickly the new-vehicle market will shift toward EVs.President Joe Biden set a target of having half of all U.S. new-vehicle sales by 2030 be zero-emission. In November, Biden signed into law an infrastructure bill that included $7.5 billion for EV charging stations and $65 billion to upgrade the nation's electric grid.But plans to extend tax credits to foster EV adoption are now uncertain since the administration ran into a political wall in opposition to its ambitious Build Back Better legislation.John Bozzella, CEO of the Alliance for Automotive Innovation, believes the speed with which Americans adopt EVs will come down to how well the country can build up its charging infrastructure. The alliance, which represents most automakers in the U.S. and many suppliers, in December released a list of recommendations for public charging stations in the U.S. to help bolster EV adoption, including the use of DC fast chargers and stations that can accommodate different vehicle designs."We're moving strongly in that direction," Bozzella said. "But it'll take a significant degree of engagement and partnership across the private sector."In addition to auto manufacturers and suppliers and dealers, it's going to take utilities and builders of residences and commercial buildings and fleet purchasers to step up. And it's going to require thoughtful engagement on the part of government at the local, state and federal level."Their forecasts may differ, but ZF and Magna agree that North America will be slower to adopt EVs than Europe and China. ZF forecasts that EVs will account for 54 percent of Chinese vehicle production by 2030, while EV production in the European Union will account of 59 percent by then.French supplier Valeo forecasts that about half the of the global new-vehicle market will be composed of EVs and other electrified vehicles by 2030. But the rate of adoption will vary greatly by market, said Geoffrey Bouquot, chief technology officer at Valeo, the world's 10th-largest automotive supplier."It depends on the different places and regulations," Bouquot said.Automaker plansElectric vehicle plans dominated automotive activity at CES. General Motors unveiled its long-anticipated 2024 Chevrolet Silverado EV. Stellantis said its Chrysler brand will go all-electric by 2028, and Sony said it is now exploring entering the EV business.Mike Mansuetti, president of Bosch North America, said developing the country's charging infrastructure capabilities will be key to developing trust with consumers on EVs, as well as getting more of them inside of one during a drive."It's sort of like riding an e-bike," he said. "Once you ride one, it's like, 'Wow, I really like this.' "But Mansuetti declined to give a forecast for EV market share by 2030. Bosch is the world's largest automotive supplier, according to the Automotive News Research & Data Center, and the company is investing heavily in EV technologies.The varying supplier views in Las Vegas mirror those of the industry at large, according to a 2021 KPMG survey of 1,118 auto executives around the world.In the survey, executives anticipated that 52 percent of all new vehicles sold in the U.S., China and Japan would be electric by 2030, compared with 48 percent in western Europe. But opinions still varied wildly, with executives giving answers of anywhere between 5 and 90 percent, KPMG global head of automotive Gary Silberg previously told Automotive News.Jamie Butters contributed to this report.source : How big will the EV market be? Global auto suppliers disagree | Plastics Newsedit : plastic handler 

핸들러 동영상 |